• 즐겨찾기 추가
  • 2020.04.01(수) 17:35
고흥,‘코로나 19’대응 7,317억원 긴급 비상 추경편성… 군의회 제출

재난 기본소득 지원 70억원 등 코로나 대응 예산 120억원 반영
상반기 지급 농어민 공익수당 및 국도비 보조사업 군비 부담금 반영

/고흥=박재우 기자
2020년 03월 26일(목) 16:36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코로나 19 위기 극복 및 긴급 민생경제안정 지원금 120억원을 포함해 제1회 추가경정(추경) 예산안 7317억원을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당초예산 6,546억원보다 771억원(11.8%) 늘어난 규모로 일반회계는 7,152억원(12.1% 증), 특별회계는 165억원으로 변경없이 각각 편성했다.
군에 따르면,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최근 국가 추경 확정 및 전남도 추경예산 편성 시기에 맞춰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고흥군의회의 적극적인 동의로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었다고 그 취지를 설명했다.
특히, 군은 이번 추경예산안에 코로나 19 극복 대책으로 지자체별로 확산되고 있는 재난기본소득 즉 재난 긴급생계비 지원 절실성이 있다고 판단해 전남도 지원기준안에 맞춰 가용재원 범위 내에서 70억원을 긴급 편성했다.
더불어, 코로나 19 극복 관련 예산으로 방역체계 강화를 위한 방역물품과 마스크, 손 소독제, 열화상 카메라 및 음압 특수구급차 구입 등 7억5100만원을 비롯해 민생안정, 지역경제 회복, 소상공인 등 어려움 해소를 위한 43억원도 편성했다.이밖에도 이번 추경예산안에는 상반기내 고흥사랑상품권으로 전액 지급할 농어민 공익수당 지원사업(90억원) 및 당초예산 확정 후 추가․변동에 따른 국도비 보조사업 군비부담금 등을 전액 예산 반영했다.
송귀근 군수는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군민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책으로 편성한 이번 추경예산이 민생 경제 안정과 지역경제 활력 및 군민들에게 피부에 와 닿는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덧붙여, 전 공직자들에게 “침체된 지역경제 활력을 위해 상반기내 소비투자 예산 2,853억원도 신속하게 집행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에 편성한 예산안은 3월 31일부터 4월 2일까지 열리는 제286회 고흥군의회 임시회에서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한편, 그동안 고흥군은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복지시설 방역물품 지원 및 손 소독제, 마스크, 열화상카메라, 손 소독기 등을 구입하는데 예비비 3억 9,000만원을 긴급 집행한 바 있다.
/고흥=박재우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