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4.01(수) 17:35
보성군수 봉급 반납이어 군 공무원도 지역화폐 2억 구매로 코로나19 고통분담

보성사랑상품권 2억 원 구매, 2천만 원 성금까지…지역 환원 나서
지역 상품권 구매로 지역민 돕고 경제 활성화까지 일거양득…

/보성=박종락 기자
2020년 03월 26일(목) 16:37
전국 기초자치단체장 중 가장 먼저 봉급 반납에 나선 보성 김철우 군수에 이어 이번에는 보성군 공무원이 2억여 원의 지역화폐 구매로 지역민과 코로나19 고통분담에 나섰다.
26일 군은 소속 공무원들이 직급별로 최저 10만원에서 최고 200만 원 이상 보성사랑상품권을 구매한다고 밝혔다. 또한, 보성군 공직자는 2천만 원의 성금을 모아 보성군 공무원 노동조합과 함께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쓸 예정이다.
군은 상반기 내에 구입한 지역사랑상품권은 지역 내에서만 사용이 가능해 골목상권을 비롯한 실질적인 지역경제 부양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보성군 공직자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군민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현금으로 지급받던 당직비도 지역화폐로 대체하고 있으며, 퇴근 후 관내에서 장보기, 지역 농특산물 구입 확대, 공무원 1계‧1식당 전담제 등을 운영하며 지역 상권 살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 영향으로 침체된 지역사회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공직사회에서부터 적극 앞장설 것”이라며 “지역사회 소비촉진에 기여할 수 있는 시책들을 지속 발굴,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보성군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23일 전군민에게 자체 제작한 면마스크를 4만 2천장을 지급했으며, 김철우 보성군수는 4개월간 봉급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보성=박종락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