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5.28(목) 16:57
정 총리 “국지적 등교 연기 발생해도 학교 단계적 정상화”
남도미디어 namdom9600@naver.com
2020년 05월 21일(목) 17:32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일부 지역이 등교를 연기하더라도 학교를 단계적으로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통해 전날 시작된 고3 학생들의 등교 수업과 관련, "학교에서의 감염은 아니지만 인천과 안성지역에서 확진자의 동선이 일부 학생들과 겹치거나 명확히 밝혀지지 않아 예방 차원에서 등교를 연기한 곳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이런 국지적 상황은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방역 측면에서는 등교를 하지 않는 것이 최선이겠지만 위험요인을 최소화하면서 학교를 단계적으로 정상화하는 것이 학생들의 수업권을 보장하고 모두의 일상을 되찾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정부는 이어지는 등교수업 일정에 맞춰 학교 현장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천 건설현장 화재 사고 재발방지책 수립에서 중점을 둬야 할 방향도 짚었다. 정 총리는"지난달 발생한 이천 물류센터 화재는 안전한 나라를 열망하는 국민의 목소리에 그동안 정부가 얼마나 부응해 왔는지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그는 범정부 태스크포스(TF)에서 논의 중인 대책이 현장에서 작동해야 하며 건설현장 화재 취약요인을 확실히 제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책임자에 대한 실효적인 처벌과 공사장 안전 관리실태 감독 방안이 포함돼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뉴시스
남도미디어 namdom9600@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