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30(목) 19:25
광주전남 코로나19 확산에 복지 공백 장기화 우려

대면 프로그램 전면 중단, 고립된 노인들 우울·소외감 호소

남도미디어 namdom9600@naver.com
2020년 07월 09일(목) 17:3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광주·전남지역의 복지 공백 우려도 커지고 있다.
특히 전남 영암에서는 행정 공무원들의 확진 판정에 따른 관공서 폐쇄로 복지뿐 아니라 방역업무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9일 광주 자치구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로 광주·전남 노인·장애인 복지시설 대다수가 넉 달째 휴관 중이다.
모든 사회복지시설의 대면 프로그램은 전면 중단됐고, 일부 직원을 제외한 이용객의 출입을 통제 중이다.
시설마다 전화·방문 상담을 통해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식료품과 방역 물품을 지원하고 있지만, 기존 서비스의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
주간보호시설·요양원 등 고위험군 시설 변경에 따른 기준 점검 업무도 최소화됐다.
특히 돌봄 공백 장기화로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보내고 있는 지역 노인들 절반 이상이 소외감 또는 우울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 한 지자체가 독거 노인 대상 실태 조사를 한 결과 7.5%가 '중증 우울'로 나타났고, 46.3%는 '경증 우울감'을 호소했다.
전남 영암의 경우에는 금정면장과 면사무소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금종·시종·서호면사무소를 비롯해 군청이 폐쇄됐다. 노인·복지분야 업무 등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모든 행정력이 감염병 예방에 집중되면서 촘촘한 복지망을 꾸리기 힘든 구조 탓에 일부 민원인의 불만 표출 사례도 나왔다.
지난 8일 오전 11시 광주 남구에 사는 60대 주민이 모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기존에 제공해주던 쌀을 받지 못했다"며 행패를 부리기도 했다.
이밖에 일선 지자체의 공중 보건·의료 공백도 장기화되고 있다. 감염병 관리를 제외한 모든 일반 진료 업무가 중단되면서 취약계층이 진료·약제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다.
광주 한 지자체 관계자는 "기존에 비해 복지 공백이 발생할 수 밖에 없는 구조지만, 비대면 서비스 다양화와 대화 환경 조성, 정신 건강 상담 등 세심한 돌봄 대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사회복지시설 11만 곳 중 8만여 곳이 휴관 중이다. 정부는 지자체별 감염병 위험도 평가를 거친 뒤 복지시설 운영 재개를 검토하고 있지만, 광주·전남의 경우 2차 유행이 지속되고 있어 전면 재개는 어렵다는 관측이 나온다./송준표 기자
남도미디어 namdom9600@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