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30(목) 19:25
코로나19 확산속 골프 친 공무원 중징계 요구 파장 일파만파

청와대·전남도청 청원 글 이어, 영암군농민회 13일 기자회견

남도미디어 namdom9600@naver.com
2020년 07월 12일(일) 16:33
코로나19 재확산이 심각한 속에 골프를 친 공무원에 대해 중징계를 요구 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청와대와 전남도청 청원게시판에 해당 공무원들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글이 올라온데 이어, 농민단체도 중징계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는 등 파장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영암군농민회는 오는 13일 영암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골프를 친 공무원에 대한 징계를 요구할 예정이다. 영암군 농민회는 12일 미리 배포한 기자회견문에서 "대봉감 냉해피해가 심각한 금정면의 면장은 코로나가 걸린 상태에서 평일인 2일은 금정면 골프동호회원과 주말인 4일은 영암군 모 과장을 비롯한 공무원 6명, 도청공무원 3명 등과 함께 골프와 식사를 즐겼다"면서 "전동평 군수는 코로나 확진에도 골프를 친 금정면장을 중징계하라"고 밝혔다.
이어 "전 군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하고 골프장을 출입한 영암군 공무원을 공개 문책하라"면서 "전 군수는 공무원 기강해이와 관리감독 소홀을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영암군 농민회는 이날 기자회견 뒤 1인 시위를 계획하고 있다.
앞서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청원인 `kakao - ***'씨는 지난 10일 `영암 금정면장코로나 확진관련'과 관련 "해당 공무원의 중징계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최근 전남지역 코로나 확산세에 주말이면 `외출 자제해 달라', `코로나 발생 지역으로의 타지역 이동은 자제해 달라', `불필요한 모임도 자제해라'고 지자체에서 재난문자가 가끔은 너무하다고 싶을 정도로 많이 오는데 정작 해당공무원들은 주말에 골프 모임이라니요"라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 글에 대한 동의에 12일 오전 현재 500명이 넘어섰다.
전남도 청원게시판인 `소통인 전남'에도 지난 10일 `코로나 관련 골프친 공무원'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서민들은 코로나로 하루하루를 불안하게 생활하고 있는데 도청공무원 간부와 면장들이 골프치고 코로나 전파하고 있다"면서 "거짓으로 일관하는 해당자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영암 금정면장 등 영암군청 소속 7명과 전남도청 3명, 광주시청 1명, 보성군청 1명 등 12명의 공무원은 지난 4일 영암 모 골프장에서 집단골프 모임을 가졌으며, 이들 중 한 명인 금정면장은 지난 8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같은 면사무소의 복지직 여성직원이 감염되고 전남도청 일부 사무실과 영암군청 등이 폐쇄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 면장은 또 평인일 지난 2일 지역 유지들과 골프를 친 것으로 드러나 지역민의 원성을 사고 있다. /강원훈 기자
남도미디어 namdom9600@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