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30(목) 19:25
민주당 전남 해당행위 의원 무더기 제명 당적 박탈 후폭풍
남도미디어 namdom9600@naver.com
2020년 07월 16일(목) 17:49
전남지역 시·군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과정 논란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이 해당행위를 한 의원들에 대해 무더기로 당적을 박탈하는 초강수 징계를 하는 등 후폭풍이 거세게 불고 있다.
앞으로 기형적으로 선출된 의장파와 비의장파간 알력으로 인해 전남지역 곳곳의 지방의회가 후반기 내내 혼동에 빠지는 등 의회 운영에 파행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전례없는 무더기 중징계 조치는 그동안 민주당 1당 독주체제에서 빚어진 의원들의 해당행위나 각종 추문에 대해 불관용하겠다는 강한 경고로 받아들여진다.
16일 민주당 전남도당에 따르면 도당 윤리심판원은 시·군의회 하반기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선출과 관련해 당 의총 결과에 반하는 투표행위를 한 의원 7명을 중대한 해당행위로 보고 제명 결정을 내렸다.
당직 박탈 대상자는 곡성군의회 윤영규 의원과 구례군의회 유시문 의장·박정임·정정섭 의원, 강진군의회 위성식 의장·윤기현 의원, 나주시의회 윤정근 의원 등이다.
또 곡성군의회 정인균 의장과 강덕구 의원에 대해서는 당직 자격 정지 3개월을 내렸다.
강진군의회 위 의장과 윤 의원은 징계절차를 앞두고 탈당계를 제출하기도 했다. 다만, 같은 의회 문찬단 김보미 의원은 사실관계를 부인해 재심의하기로 했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후반기 원구성을 앞두고 중앙당 지침을 내려 어길시 강력한 제재조치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중앙당은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사전에 당 의총을 통해 당 후보를 결정하도록 했다.
의장단 선거과정에서 금권·향응 제공이나 다른 정당과의 야합이 일어나지 않도록 관리 감독하기 위해서라는 명분이다. 하지만, 이들 제명 의원들은 의총에서 결정된 당 후보에 반하는 투표를 한 혐의다. 강진군의회의 경우 민주당 사전 경선에서는 김명희 의원을 의장 후보로 선출했으나, 본선 투표에서는 위성식 의원이 의장이 됐다. 구례군의회도 사전 경선에서 의장 후보로 이승옥 의원을 뽑았으나 본선에서는 유시문 의원을 의장으로 선출하기도 했다.
민주당 전남도당 윤리심판원은 또 자동차대리점을 운영하면서 장흥군에 수십여대의 관용차량을 납부한 왕윤채 장흥군의원에 대해 당직자격정지 3개월을 내렸다. 또 배우자가 목포시와 수의계약을 통해 2200만원 상당의 물품을 납품한 김양규 목포시의원을 제명했다. 이번 전남도당 징계안은 자체 운영위원회를 거친 뒤 확정된다. 또 중앙당 최고위에서 이 징계안이 추인되면 최종 확정돼 이들에 대한 당직 박탈이 이뤄진다.
과거 민주당 텃밭이면서 사실상 1당 독주체제인 지방의회가 각종 비리나 추문 등에 연루돼 잡음이 많았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징계조치는 민주당 전남도당의 `일벌백계' 의지가 강하게 드러난 것으로 해석된다.
앞으로 이번 의장단 선거 과정처럼 당 지침을 어기거나 의원들이 조그만 추문이라도 연루되면 강력한 징계를 하겠다는 의지로도 해석된다. 가까이는 8월 당권경쟁 등 전당대회를 앞두고, 멀게는 채 2년이 남지 않은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이같은 불관용 원칙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앙당이 이번 징계안을 최종 추인하면 이들은 해당행위에 의한 당적박탈이라는 `주홍글씨'로 인해 앞으로 복당이 불가하고, 복당이 되더라도 당 공천을 받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송준표 기자
남도미디어 namdom9600@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