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30(목) 19:25
송파60번, 수퍼전파자로 급부상 다단계에 가족회식 방역당국 긴장

관련 확진만 12명, 동선 넓어 n차 감염 긴장
서울 리치웨이 확진자 부천179 등과 밀접촉
부천179 참석 군산다단계 모임과 동선 겹쳐

남도미디어 namdom9600@naver.com
2020년 07월 19일(일) 17:19
코로나19 확진세가 한동안 잠잠했던 광주·전남에서 서울 송파60번 확진자가 새로운 수퍼전파자로 급부상하고 있다.
서울 송파60번 확진자의 광주 친인척 9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들이 수일동안 학원을 비롯해 전남 보성과 장성, 순천, 직업전문학원 등지에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시는 송파60번 확진자가 방역당국에 동선을 말하지 않는 등 역학조사를 방해한 것으로 보고 법률적인 검토를 거친 뒤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이틀새 초등학생 2명과 전남 n차 감염자를 비롯해 관련 확진자가 10명을 훌쩍 넘어서며 집단 감염지로 떠올라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19일 광주·전남 방역당국에 따르면 송파60번을 매개로 한 직·간접 확진자는 광주 11명(177~187번), 전남 1명(전남 35번·보성1번) 등 모두 12명에 이른다.
광주 확진자들은 대부분 송파60번과 친인척 관계고, 전남은 송파60번 관련 광주 첫 확진자인 광주177번의 직장 동료다.
50대 여성인 송파60번은 치매를 앓고 있는 시어머니 간병 문제와 관련한 가족회의 참석차 지난 10일부터 사흘간 광주에 머물며 3차례 식사를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광주 체류 당시 송파60번은 이미 코로나19 보균 상태였던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광주 방문 전 전국 곳곳에서 만난 접촉자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자연스레 이들과의 연관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송파60번의 핵심 접촉자는 부천179번으로, 부천 179번은 서울 관악구 다단계 방문판매업체인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다.
송파60번과 부천179번이 겹치는 부분은 1차적으로 지난 8일, 전북 군산에서 열린 또 다른 방문판매업체 '아로마 라이프' 모임으로, 방역당국 조사 결과 같은 날 둘의 동선이 대부분 일치한다. 부천179번의 당시 군산행에는 다단계 방판업체 관계자 10여 명이 함께 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일행이 다녀간 지 닷새후인 지난 13일 부천179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하루 뒤인 14일에는 군산 모임에 참석했던 전북과 충남 서천지역 아로마 라이프 관련 직원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이어 15일 송파60번이 최종 확진판명됐다. 마스크 착용을 소홀히 한 게 화근이었다.
송파60번은 집단 감염지를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이 나기 전, 광주 친인척을 만났고, 결국 이날 현재 초등생 2명을 비롯해 11명이 줄줄이 확진됐다. n차 감염도 이어져 광주에서는 183번이 머문 북구 오치동 희망직업전문학교에서, 전남 보성에서는 광주 177번의 직장동료가 n차 감염됐다.
결국 리치웨이→군산 다단계 →광주 친인척 →광주 직업학교·보성 직장 동료로 이어지는 다단계 감염이 현실화된 셈이다.
이런 가운데 송파60번 확진자로부터 감염된 광주 친인척들이 최근 수 일 동안 직업전문학원을 비롯해 학원을 비롯, 전남 보성과 장성, 순천, 직업전문학원 등지에 머문 것으로 확인돼 추가 감염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날 현재 광주에서 1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한 집단 감염 사례는 금양오피스텔(32명), 일곡중앙교회·T월드 오치대리점(28명), 광주사랑교회(16명), 광주고시학원(14명), 배드민턴클럽(13명), 한울요양원(12명) 등이다.
광주시는 송파60번 관련자들의 세부 동선을 파악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하는 한편 송파60번의 비협조적 태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방침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송파60번이 광주 친인척을 만났던 동선을 이야기 하지 않는 바람에 광주 확진자들이 여기저기 방문하고 다녔다"며 "사실 관계를 정확히 확인한 뒤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이만석 기자
남도미디어 namdom9600@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